제보하기

"화성호 상공, 항공기 충돌위험 커 군공항 입지로 부적합"

SBS뉴스

작성 2017.03.21 16:17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성시 화옹지구(화성호 간척지) 상공은 인근 공항과 입출항 경로가 겹치거나 근접해 항공기 충돌위험이 크다는 연구용역 분석이 나왔음에도 이 일대가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회는 21일 경기도 화성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주장하고 국방부는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수원 군 공항 이전사업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화성갑지역위원회는 화성시가 지난해 4∼8월 '항공우주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제출받은 '군 공항 입지 적합성 조사연구용역'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화성호 상공은 군 공항 입지에 적합하지 않은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화성호 상공에 대해 인천국제공항 16개, 오산공군기지 2개와 입출항 경로가 중첩 또는 근접해 군의 작전, 관제, 안전에 취약하다고 분석했다.

화성호 상공은 공중공간이 좁은 지역으로 인천국제공항, 오산, 평택, 서산 공군기지의 활주로 연장 선상에 중첩해 위치함으로써 항공기의 공중충돌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또 철새와 텃새의 주요 서식지로 비행안전 저해요인으로 꼽는 조수충돌의 위험이 크고, 해안 평야지대로 적 공중 및 지·해상 위협에 우선 노출되며 은폐·엄폐가 어렵고 방어에 취약해 추가적인 방호체계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이 일대는 50여년간 매향리 미 공군 사격장으로 인한 아픔 등 주민들의 피해인식이 고착된 지역으로 직·간접 피해 지역 간 갈등이 심화할 우려가 커 군 공항 입지로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냈다.

보고서는 대안으로 이전 후보지를 충청권까지 확대하거나 오산기지의 확대 이전 등을 제시했다.

화성갑지역위원회는 화성시가 이 보고서를 예비이전 후보지 검토단계에서 제출했으나 국방부는 해당 지자체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화성호 간척지를 선정했다며 수원 군 공항 이전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