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거돈, '부산 대통령' 발언 논란에 공식 해명

"압도적 지지 호소하는 마음에서 한 말"

SBS뉴스

작성 2017.03.21 16:15 조회 재생수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거돈 문재인부산경선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이 그의 '부산 대통령' 발언과 관련, 21일 공식 해명했다.

그는 해명 논평에서 "부산 대통령 발언이 왜곡되고 있다"면서 "'부산 대통령' 발언은 이번 대선에서 부산이 문재인 후보에 대해 압도적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호남의 압도적 지지에도 108만표라는 근소한 차이로 패배했다. 당시 패배의 이유를 분석해보니 부울경에서 부족한 111만표가 더욱 뼈아프게 느껴졌다"면서 "부산 표심이 적극 화답해야 호남의 압도적 지지가, 승리하는 지지로 완성될 수 있다고 생각해 이 말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상임선대위원장은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받는 역사상 최초의 대통령을 만들어 통합의 시대를 열어가자는 취지에서 한 발언임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산 대통령'이라는 표현만 떼어놓고 보면 다른 지역 유권자들에게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지적은 깊이 새기겠다"며 "부산 발전을 위해서 한 말이 문재인 후보에게 부담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9일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문캠 부산시민통합캠프' 출범식에서 "이제 다시 한 번 부산 사람이 주체가 돼 부산 대통령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부산 대통령은 고질적인 지역 구도를 타파하고 진정한 동서화합을 만들어 낸 최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같은 당 이재명 후보 측 등 정치권에서는 지역 감정을 조장하는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바른정당 부산시당도 이날 논평을 내 "국민통합이 필요한 때에 지역 감정으로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며 오 상임선대위원장의 사임을 촉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