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 전 대통령 옆 건물서 재판받은 최순실…'무덤덤' 표정

안종범과 함께 재판받아…검찰, 출석 요구에는 사유서 내고 불응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3.21 16:10 수정 2017.03.21 16:19 조회 재생수3,7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전 대통령 옆 건물서 재판받은 최순실…무덤덤 표정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받는 서울중앙지검 바로 '옆 건물'에서 같은 시간 재판을 받으면서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씨는 21일 오후 2시 1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과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속행공판에 출석해 평소와 다름없는 굳은 표정으로 재판에 임했습니다.

본격적인 변론 시작 전에는 변호사와 대화하거나 피고인석에 앉아 고개를 푹 숙이다가, 증인으로 나온 김인회 KT 부사장에 대한 신문이 진행되자 물을 들이마시거나 머리를 만지작거리고 손톱을 뜯었습니다.

이는 최씨가 그간 종종 보인 '일상적' 행동으로, 특별한 심리 변화를 가늠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입니다.

최씨는 같은 시간 박 전 대통령이 법원에서 불과 350m, 도보로 5분 거리인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사실을 알고 있으며 이에 죄책감을 느끼는 것으로 앞서 알려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5분께부터 오후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조사를 받고 있어, 40년 지기인 이들이 최근 들어 가장 근거리에 있는 상황입니다.

최씨의 변호인 최광휴 변호사는 재판이 끝난 뒤 "(최씨가 박 전 대통령 출석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지금은 말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지 않으냐"고 언급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박 전 대통령 조사와 맞물려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 3명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나 이들은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이들에게 출석을 요구했는데, 최악의 경우 대질조사를 할 상황이 생길 가능성에 대비해 '대기' 차원에서 불렀다는 것입니다.

최씨는 이달 10일 재판 중 헌법재판소가 박 전 대통령을 파면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휴정 시간에 대성통곡한 사실이 조카 장시호 씨의 입을 통해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