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베이징 등 中 대도시들 부동산 규제 강화…"다주택 매수 제한"

SBS뉴스

작성 2017.03.21 15:37 조회 재생수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대도시들이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식히기 위해 또다시 규제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21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수도 베이징(北京)과 광저우(廣州)·정저우(鄭州)·창사(長沙)·스자좡(石家莊) 등 4개 대도시 당국은 최근 2주택 매입시 계약금을 인상하고 2주택 혹은 3주택 매수를 제한하는 조치들을 도입했다.

난징(南京)과 칭다오(靑島), 하이난섬의 휴양도시 산야(山亞)를 포함한 몇몇 지방 도시 당국이 최근 부동산 시장 규제에 나선 데 뒤이은 것이다.

지방 정부 당국이 일제히 고삐를 죄기 시작한 것은 도시의 주택 가격이 치솟으면서 사회적 불만이 높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과 상하이(上海), 선전(深천<土+川>)의 집값은 비교적 여유가 있는 전문직 종사자들마저 좌절감을 토로할 정도다.

중앙 정부도 지난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에 즈음해 일부 지역의 과도한 주택 가격 상승을 억제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이 중국 70개 도시의 부동산 가격 조사를 바탕으로 추정한 바에 의하면 전국의 주택 가격은 지난 1월 12.2% 오른 데 이어 2월에도 11.8%가 오른 상태다.

지난 가을부터 쏟아져 나온 부동산 대책이 기대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통계국에 따르면 1월과 2월의 부동산 투자는 연율 기준으로 8.9%가 늘어나 2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면적을 기준으로 한 부동산 판매는 25.1%가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인민은행의 기관지 중국금융(中國金融)은 17일 부동산 시장 분석 기사를 통해 일부 도시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진정되지 않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히고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숨겨진 리스크와 잠재적인 피해를 무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정책당국이 부동산 거품에 의한 금융 리스크와 사회적 불만을 억제하면서 건설 경기의 냉각과 원자재 수요 감퇴도 피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에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 정부가 목표한 경제성장률을 맞출 수 있었던 데는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가 크게 작용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중국의 제조업계가 설비 투자를 줄이는 상황인 만큼 부동산이 경제지표에 기여하는 몫이 클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