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빛 2호기 정기검사 10개월 만에 재가동 승인

"후속검사 등 거치고 25일 정상출력 도달"

SBS뉴스

작성 2017.03.21 15:29 조회 재생수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이하 원안위)는 정기검사를 받아 온 한빛2호기 원전의 재가동을 21일 승인했다.

한빛2호기는 작년 5월 4일부터 정기검사를 받아 왔다.

원안위는 "정기검사 과정에서 87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마쳤으며, 지금까지 검사 결과 안전 운전에 미치는 영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정기검사 중 방사선 누출 방지에 쓰이는 '격납건물 라이너 플레이트'의 뒷면에 부식이 생긴 것을 작년 6월 28일 발견해 교체 작업을 하고 시험을 거쳐 건전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원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후속 검사에서도 이상이 없으면 한빛2호기는 오는 25일 100% 정상출력에 도달하게 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