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임종룡 "대우조선, 합의 안 되면 강제 구조조정"…"책임 안 피해"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7.03.21 14:49 조회 재생수6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대우조선해양 추가 지원과 관련해 "이해관계자들의 자율적 합의가 없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채무 재조정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배수진을 친 셈입니다.

임 위원장은 오늘(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는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확정하고 산업은행 채권단은 같은 날 추가 지원 방안을 발표합니다.

2015년 10월에 4조2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이후 1년 5개월 만에 또다시 추가 지원에 나서게 됐습니다.

임 위원장은 "2015년 10월 발표한 지원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게 돼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대우조선 기업 도산 시 있을 수 있는 어려움과 채권 금융기관이 안게 되는 부담, 실물경제 영향을 고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에 유동성을 추가 지원하기에 앞서 "노동조합으로부터 자구노력에 동의하고,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 되지 않도록 무분규로 함께 하겠다는 동의서를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우조선 문제는 정치적 고려를 갖고 대응할 수가 없다"며 "처리를 미룰 만큼 대우조선의 유동성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밝혔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