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美 "北 실험 신형 고출력 엔진, 결국 ICBM에 사용 전망"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7.03.21 13:32 조회 재생수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北 실험 신형 고출력 엔진, 결국 ICBM에 사용 전망"
북한이 최근 지상분출시험을 했다며 선보인 신형 고출력 엔진이 결국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미 국방부가 북한의 엔진 분출시험을 분석 중"이라는 국방부 당국자들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신형 고출력 엔진을 ICBM에 활용하고자 할 때 추가로 조정 작업이 필요한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이들 당국자는 덧붙였습니다.

영국 국제전략연구소 미사일방어 선임연구원인 마이클 엘레먼은 CNN에 "엔진이 대형 ICBM의 로켓 1단, 심지어 2단에 사용될 수 있다는 신뢰감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엘레먼은 다만 북한이 보유했다고 주장한 ICBM에 적용하기엔 엔진이 "너무 크다"며 "북한이 적합한 크기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현재까지 KN-08과 KN-14 등 2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ICBM보다는 위성 발사 로켓용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미 항공우주연구기관 에어로스페이스의 존 실링 연구원은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 기고문에서 "고에너지 추진체를 쓰는 이 핵심 엔진은 16만 파운드의 추진력을 가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탄도 미사일보다는 위성 발사 비행체에 더 적합"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실링 연구원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추진 시스템은 하나의 핵심 엔진과 4개의 보조 엔진으로 구성돼 있다"면서 "핵심 엔진은 지난해 9월 시험했던 것과 크기와 모양이 비슷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실링 연구원은 다만 "지금까지 나온 사진만으로는 우리의 이런 평가를 100% 장담할 수는 없다"며 "핵심 엔진은 그 자체만으로도 사용되게 만들어졌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