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민 또 무시…엄정 수사 촉구" 朴 소환에 정치권 반응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7.03.21 12:36 조회 재생수1,10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 반응입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반성이나 사죄의 말없이 국민을 또다시 무시했다고 성토했습니다. 또 검찰에는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또 한 번 국민을 무색하게 했다며,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엄정히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습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밝혔습니다.

안희정 후보 측은 "새로운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고, 이재명 후보 측은 "혐의를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와 청와대 압수수색"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본인의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 모습에 실망했다며, 성역 없는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주승용/국민의당 원내대표 :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또 어떻게 보면 국민을 무시하는 겁니다. ]

바른정당도 박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응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작금의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참으로 유감스럽다.]

정의당은 최소한의 반성을 기대했던 국민들을 다시금 허탈하게 만들었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가적 비극에 대해 모든 국민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오늘 검찰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하면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또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