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속보] 박근혜 "국민께 송구스럽다…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7.03.21 09:26 수정 2017.03.21 09:57 조회 재생수10,4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현장에 있던 취재진에게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한 뒤 곧장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취재진은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다고 생각하느냐',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을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사건 관계인과 직원들이 이용하는 일반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로 올라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청와대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복귀하면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검찰에 출석하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건 곧 시작될 피의자 신문을 의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지만 국정농단 파문 등에 관해 명시적인 사과 등은 하지 않음으로써 자택 복귀 때와 헌재의 파면 결정에 불복하는 듯한 뉘앙스의 입장을 견지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