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북한, 말레이서 김정남 암살사건 독자조사 착수했다"

이상엽 기자 science@sbs.co.kr

작성 2017.03.21 10:04 수정 2017.03.21 10:08 조회 재생수2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말레이서 김정남 암살사건 독자조사 착수했다"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공동 수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북한이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독자적으로 사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싱가포르 뉴스 매체 채널뉴스아시아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가 거주했던 쿠알라룸푸르 외곽에서 최근 그의 지인을 찾는 북한 요원들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지 미용실 점주는 "그들은 가게를 차례로 돌면서 시티 아이샤의 친구들을 찾았다. 그들은 자신들이 평양에서 왔으며, 정치적 음모를 조사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시티 아이샤는 최근까지 이 지역에서 스파 마사지사로 일하다 북한인 리지우에게 몰래카메라 출연을 제의받고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김정남이 살해된 사실이 공개된 이후 국제적인 논란이 일자 말레이시아 경찰에 공동 수사를 요구했으나 일언지하에 거절당했습니다.

그런데도 북측이 독자적 조사에 나선 것은 자국에 '적대세력'이 이번 사건을 날조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를 수집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리지우는 현재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에 현광성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 등과 함께 은신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김정남 암살사건을 계기로 말레이시아가 북한의 동남아 첩보조직의 핵심 거점이란 의혹이 커지면서 말레이시아 국내에선 북한 관련 현지기업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보고서를 인용해 말레이시아코리아파트너스 홀딩스란 기업이 합작투자 형태로 말레이시아 ICB금융 평양지점을 개설하는데 관여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