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 전 대통령 구속하라" vs "탄핵무효" 두 목소리 뒤엉킨 서초동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3.21 09:57 수정 2017.03.21 11:39 조회 재생수70,16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전 대통령 구속하라" vs "탄핵무효" 두 목소리 뒤엉킨 서초동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하자 "박근혜를 감옥으로", "탄핵 무효"등 두 구호가 뒤엉켰습니다.

21일 오전 9시22분께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서문을 지나 청사로 향했습니다.

몰려있던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의 환호를 보냈으며, 박 전 대통령이 청사 안으로 들어간 뒤에도 한동안 "탄핵 무효"를 열광적으로 외쳤습니다.

반면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를 구속하라"는 구호와 함께 야유를 보냈습니다.

중앙지검 인근에는 박 전 대통령의 출석 두 시간 반 전인 7시께쯤부터 지지자들이 집결했습니다.

'국민저항부산본부'라는 알림판이 붙은 버스에서 60∼70대로 보이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 20여명이 태극기를 들고 우르르 내렸고, 서문 근처 친박 단체 천막이 설치된 곳에는 태극기가 줄지어 꽂혀 있었습니다.

오토바이에 태극기 스티커를 붙인 신모(46)씨는 "오전 6시40분부터 왔다. 피의자로 조사받아야 할 고영태, 노승일은 조사하지 않고 대통령만 하는데 어느 나라 대통령이 이런 대접을 받느냐. 촛불만 민심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경찰은 서초경찰서 인근에서부터 서초역까지 빼곡하게 차벽을 쳤고, 중앙지검 정문, 동문, 서문 등뿐 아니라 지하철역 입구에도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출석 시간이 다가올수록 지지자들의 목소리는 커져, "고영태를 구속하라!", "녹음 파일을 까라!""손석희(JTBC 사장)를 구속하라", "이적검찰 해체하라" 등의 구호가 터져 나왔습니다.

중앙지검과 중앙지법 사이의 이른바 '법원삼거리' 초입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최종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박근혜를 구속하지 않는다면 검찰은 결코 국민의 심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면서 "촛불민심이 지켜볼 것이다. 오늘 당장 구속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