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트럼프 '트럼프케어' 입법 총력전…공화 반대파 설득 올인

SBS뉴스

작성 2017.03.21 04:12 조회 재생수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트럼프케어 입법 총력전…공화 반대파 설득 올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핵심 어젠다 중 하나인 '오바마케어' 폐지 및 대체법안 입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바마케어 대체법안인 '미국보건법', 이른바 '트럼프케어'에 대한 하원 표결을 앞두고 '친정'인 공화당 내 반대파 의원들을 전방위로 설득하며 집토끼 단속에 나선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공화당 강경파 의원 모임인 '프리덤 코커스' 회동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케어의 상세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오는 23일로 예정된 하원 표결 때 전폭적으로 지지해 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프리덤 코커스는 약 40여 명의 회원을 두고 있는 정파로,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이들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지난 17일에도 공화당 내 또 다른 정파인 공화당연구위원회(RSC) 소속 의원 13명을 백악관으로 별도 초청해 트럼프케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입법 로비가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반대파 설득을 위해 지난번 RSC 회동 때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지원) 요건 시행에 관한 옵션과 연방정부 보조금을 통해 메디케이드 자금을 수령하는 옵션을 주(州) 정부에 부여하는 방향으로 법안을 일부 수정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 수정안에 대해 프리덤 코커스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트럼프케어가 하원을 통과하려면 216명의 찬성이 필요하며, 공화당에서 최대 21명이 반대해도 법안 통과에 문제가 없지만, 그 이상 이탈표가 나오면 법안은 물 건너간다고 더 힐은 전했다.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트럼프케어는 오바마케어 미가입자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을 제외해 사실상 가입 의무규정을 없애는 동시에 저소득층에 대한 보조금을 폐지하고 대신 연령에 따른 세액공제를 도입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