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文 "전두환 표창받았다" 발단…'호남 표심' 공방 치열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03.20 21:04 수정 2017.03.20 21:49 조회 재생수3,8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후보가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에게 표창을 받다는 발언을 두고 후보 간 난타전이 시작됐는데, 이것도 따지고 보면 결국은 호남 민심 때문입니다. 

정영태 기자가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발단은 어제(19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가 특전사 복무 시절을 얘기하다 꺼낸 이 말이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 전두환 장군, 그때 그 반란군의 말하자면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을 받기도 했습니다.]

광주를 찾은 문 후보는 5.18 유가족들로부터 항의를 받았습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 : 전두환 상을 받았다는 말을 하겠소… 자식이 여기서 죽고 이러고 앉았는데…]

일주일 뒤 첫 경선이 치러지는 호남 표심을 놓고 후보 간 공방으로 번졌습니다.

안희정 후보 측은 광주의 한을 이해하지 못한다, 전두환 표창받은 게 자랑이냐며 호남에 사과하라고 공세를 폈습니다.

[안희정/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 (문 후보 말씀에) 황당해하거나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들도 있는 것이 사실 아닙니까.]

이재명 후보도 호남의 깊은 상처를 생각하면 신중치 못했다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문 후보가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표창을 받은 건 5.18 전이었다며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 인권변호사로서 활동해 온 그리고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집니다.]

문 후보 측 오거돈 부산 선대위원장이 부산 대통령을 만들 거라고 한 발언을 놓고도 안희정, 이재명 후보 측이 지역감정 조장이라고 반발하는 등 공방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최은진)   

▶ 대선 D-50, 숨 가쁜 경선…최종대진표 확정은 언제?
▶ 4당, 후보 단일화 가능성 있나…세 가지 변수 주목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