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세월호 오늘 본 인양 시도 취소…"1~2m 시험인양해 문제 파악"

SBS뉴스

작성 2017.03.19 14:12 조회 재생수8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위한 최종점검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본격 인양은 다음 달 5일 시도합니다.

심영구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세월호 인양 현장에 오늘(19일)부터 물살이 약해지는 소조기가 시작되면서 인양을 위한 최종 점검 작업이 오전부터 시작됐습니다.

그동안 작업을 통해 세월호를 끌어올릴 잭킹바지선과 세월호 아래 깔려있는 철 구조물 사이에는 66개의 쇠줄 연결이 끝났습니다.

해수부는 오늘부터 세월호를 해저 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시험 인양을 시도해 다른 문제가 없는지 파악한다는 계획입니다.

[장기욱/해수부 세월호 인양추진과장 : (인양방식은) 샤프심을 생각하면 되는데 유압을 이용해서 당기고 잡고 당기고 잡고를 반복합니다.]

별 문제가 없으면 본 인양은 다음 소조기인 다음 달 5일 시작합니다.

해수부는 어제 인양 최종점검을 한 뒤 문제없으면 곧바로 본 인양을 한다고 발표했지만, 발표 3시간 만에 기상 악화를 이유로 이를 취소했습니다.

해수부는 안전한 인양을 위해 파도 높이 1m 이내, 바람은 초속 10.8m 이하인 기상조건이 사흘 이상 계속되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본 인양이 시작된 이후 6시간 정도면 세월호 상부 13m가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고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 실은 뒤 목포 신항으로 운반됩니다.

목포 신항의 육상 거치까지는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