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취재파일] 리스트와 커넥션, 사실은…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7.03.18 08:30 수정 2017.03.18 12:03 조회 재생수57,3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리스트와 커넥션, 사실은…
“화이트리스트가 존재했다?” – 거의 사실

특검이 공식 확인했습니다. 화이트리스트는 지원 배제를 위한 블랙리스트와는 정반대입니다. 지원을 하려고 만든 것이지요. 특검 수사 결과 2014년부터 3년 동안 청와대의 지시로 친박단체에 68억 원이 지원된 게 확인됐습니다. 예산이 아니라 전경련의 사회공헌기금이었습니다. 특검 발표대로라면 청와대가 직접 나서 ‘관제시위’를 지시하고 여론을 조작한 셈이지요.

“올바른 국가관 확립, 자유민주주의 긍정적 인식 확대?” – 거의 거짓

의혹의 핵심은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입니다. 2014년 어버이연합에 관제 시위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아 이미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SBS가 입수한 통화 기록에 따르면 그는 검찰이나 특검 수사를 받는 중에도 꾸준히 친박단체 대표들과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허 행정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바른 국가관 확립,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긍정적 인식의 확대, 통일 기반 조성 및 북한 인권 민간활동 증진을 위해 전경련에 보수단체를 지원하도록 요청한 바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와 연락을 나눈 친박단체들이 벌인 활동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막말을 하거나 숨진 백남기 씨의 적극적인 치료를 막은 유가족들을 살인죄로 고발하는 등으로 끊임없이 논란을 만들어 왔지요. 사드 배치 지지, 한일 위한부 협상 찬성 등에서 보듯 청와대의 입장을 꾸준히 확대, 재생산 해왔다는 게 정확한 표현일 것입니다. 이번 탄핵 국면에서도 기각이나 무효를 주장하며 꾸준히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탄핵 국면에선 거의 연락하지 않았다?” – 거짓

특검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박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 등을 주목했습니다. 이들은 박영수 특검 집 앞에서 특검 얼굴 사진에 불을 붙이고 몽둥이로 위협 시위를 벌이기도 했는데 한결같이 청와대와의 관계를 부인했습니다. 직접 통화해보니 주 씨는 “기억나지 않는다”, 박 씨는 “오래 돼 잘 모르겠다”, 신 씨는 “탄핵 국면에선 거의 연락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SBS가 입수한 이들의 통화기록을 보면 최근까지도 청와대, 전경련 관계자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납니다.

“탄핵 국면에서도 꾸준히 지시?” – 거의 사실

입수한 통화 기록이 올해 1월 초까지만 나와서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후 벌어진 여러 수상한 움직임을 보면 최근까지도 연락을 했으리라는 추정을 할 수 있습니다.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날,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내일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온다”며 삼성동 자택에 모여줄 것을 당부하는 인터넷 방송을 합니다. 당시에는 언론사조차 대통령이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었는데 정보의 출처가 어딘지 의문이 컸습니다.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신의한수에서는 이정미 전 재판관과 박영수 특검의 집 주소가 공개됐습니다. 방송에선 태극기 집회 참가자가 알려줬다고 했지만 아무래도 미심쩍은 부분이 있었습니다. 통화 기록에도 지난 1년 간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나옵니다. 게다가 허현준 행정관이 탄핵 선고 당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 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게 친박단체의 지원을 의미하는 것인지 묻기 위해 전화를 걸었지만 허 행정관은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돈 맡겨 놓은 듯 친박 단체 지원 압력” – 거의 사실

허현준 행정관이 마치 돈을 맡겨 놓은 듯 전경련을 찾아와 친박단체 지원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습니다. 전경련 고위관계자는 “특검에서 그런 진술이 있었고, 청와대가 가지고 있는 우파 단체 지원 리스트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전경련 사회협력팀은 기업들로부터 받은 돈 매년 280억 원 정도를 각종 사회 공헌에 씁니다. 하지만 어느 단체에 얼마를 지원하는지는 밝히지 않습니다. 바로 이 때문에 청와대 실세들이 눈 먼 돈이라 생각하고 지원을 강요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허현준 행정관이 속한 국민소통비서관실은 정무수석실 산하입니다. 정무수석실은 블랙리스트를 주도한 곳이지요. 자금 지원 규모가 행정관 한 명이 결정했다고 보기 어려운 만큼 윗선 개입에 대한 검찰 수사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