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초등학생 때 행실이 발목…한종연, '프로듀스101' 하차

SBS뉴스

작성 2017.03.17 16:49 조회 재생수7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 중인 한종연(19)이 초등학교 시절 인성 논란이 확산하자 결국 자진 하차를 결정했다.

한종연이 프로그램에 참가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인터넷에는 친구를 괴롭힌 그의 과거 행실과 관련된 논란의 글이 게재돼 비판이 일었다.

이에 한종연의 소속사인 마루기획은 17일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며 "게재된 글을 접한 후 한종연 군으로 인해 상처받은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고, 앞으로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는 마음을 표했다"고 전했다.

또 "한종연 군이 바른 품성과 올바른 인성을 지닌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게재된 글 중 자위행위 등 자극적 내용에 대해서는 작성한 당사자로부터 한종연 군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악의적인 비방과 루머, 허위사실이 유포될 경우 법적 대응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