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동해서 발견된 '프리윌리' 범고래 어미와 새끼

SBS뉴스

작성 2017.03.17 19:26 수정 2017.03.17 19:59 조회 재생수1,6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우리나라 동해에서 '바다의 포식자'로 불리는 범고래 모자가 발견됐습니다. 

지난 15일 경북 울진 해역에서 범고래 어미와 새끼가 헤엄치는 모습이 관찰됐습니다. 2015년에 다 자란 암수 범고래 한 쌍이 경북 울진에서 발견된 적이 있긴 하지만, 새끼를 데리고 있는 어미 범고래가 우리 연안에서 발견된 것은 지난 2001년 전남 홍도 앞바다에서 발견된 이후 16년 만입니다.

돌고랫과에서 가장 몸집이 큰 종인 범고래는 몸길이 5~9.8m, 체중은 많게는 1만kg까지 나갑니다. 무리 지어 사냥하고, 자신보다 덩치가 큰 다른 고래나 상어까지 잡아먹어 '킬러 고래'라고도 불립니다. 먹이를 쫓는 경우 외에는 크게 공격적이지 않아 야생에서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번에 범고래가 발견되면서 범고래가 먹이를 따라 동해로 서식지를 확대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반가운 범고래의 모습을 영상으로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