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김진태 "머릿속에 지우개가 있나" VS 홍준표 "걔는 내 상대가 아냐"…자유한국당 두 대선 주자의 '디스전'

SBS뉴스

작성 2017.03.17 16:42 조회 재생수1,4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지사와 김진태 의원이 대구 '서문시장'을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홍문표 지사는 지난 15일 열린 대선 주자 특별대담에서 "박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 지우고 새롭게 우파들을 총 결집해 나라를 바른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고 오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선언을 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발언을 들은 김진태 의원은 다음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지사는 머릿속에 지우개가 있어서 그게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그게 지운다고 지워지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리고 "홍 지사는 며칠 뒤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연다고 한다. 그 서문시장은 박통이 정치적 고비가 있을 때마다 찾아갔던 곳"이라며 "홍 지사가 박근혜를 머릿속에서 지우려면 출정식 장소부터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비꼬았습니다.

이날 경상남도 서울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난 홍 지사는 "대구 서문시장이 박근혜 시장이냐"며 "내가 옛날 초·중·고등학교 다닐 때 대구 서문시장에서 놀았다"고 역정을 냈습니다. 이어 "걔(김 의원)는 내 상대가 아니다. 걔가 뭐라고 떠들든 내가 대꾸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