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비와이 "예민하고 단호해져…무례한 부탁 거절"

SBS뉴스

작성 2017.03.17 09:49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비와이 "예민하고 단호해져…무례한 부탁 거절"
이미지이미지[SBS funEㅣ이정아 기자]비와이가 파격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비와이는 엘르 4월호를 통해 자신만의 색깔로 정상에 오르고 한국 힙합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래퍼로서파격적인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다는 비와이는 화보에서 구찌, 고샤 루브친스키 등 유스(Youth) 감성을 담은 스트리트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촬영 중에 스튜디오에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자유롭게 몸을 흔들며 스웨그 넘치는 포즈들을 취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최근 미국 래퍼 빅크릿과의 컬래버레이션 신곡 ‘우노’(UNO)를 발표하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비와이는 “조금 예민해졌고 단호해졌다. 예전에는 누가 부탁하면 미안해서 하기 싫은 것도 다 했는데 지금은 아니다. 무조건 다 하니까 사람들이 무례한 부탁을 하더라”라며 ‘쇼미더머니5’ 이후로 달라진 자신에 대해 들려줬다.

‘인맥 힙합’에 대한 생각도 털어놨다. 비와이는 “잘 풀려서 인맥이 생기는 건 괜찮은데 인맥을 이용해서 성공하려는 건 좀 별로다. 난 인맥 힙합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닥에서 정상까지 오기 위한 노력들을 하나 하나 풀어놓기도 했다.

방송 중인 ‘고등 래퍼’의 인기만 봐도 알 수 있듯 젊은이들이 힙합에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인 것 같으냐는 물음에는 “멋있잖아. 힙합은 솔직하니까. 또 어디서든 바로 만들어낼 수 있잖아. 그게 얼마나 재미있어. 돈도 안 들고”라고 거침없이 대답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