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페루 집어삼킨 '폭우'…산사태 속 극적인 탈출 현장

SBS뉴스

작성 2017.03.17 10:56 조회 재생수67,79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페루의 푼타 에르모사 지역의 한 강가, 산사태가 일어나 집들이 무너지고 산산조각 났습니다. 떠내려가는 나무판자 한가운데 진흙을 뒤집어쓴 생존자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필사적으로 탈출하다 다시 진흙 속으로 빠진 여성, 사람들이 달려들어 여성을 구해냅니다. 덩치가 큰 소도 둥둥 떠내려가며 어찌할 바를 모릅니다.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는 최근 사흘간 내린 폭우로 최소 12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동부 태평양의 수온 상승으로 인한 이번 폭우는 앞으로 2주간 더 이어질 전망입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