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경찰, 특검 집 앞 '야구방망이 시위' 장기정 대표 조사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7.03.16 17:05 조회 재생수8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방배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 집 앞에서 과격시위를 벌인 장기정 자유연합대표를 오늘(16일) 오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장 대표는 지난달 24일 박 특검 집 앞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경찰은 당시 장 대표가 박 특검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우고 야구방망이를 든 채 박 특검을 겨냥한 위협발언을 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장 대표가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에서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의 집 주소와 자주 다니는 미용실 등을 공개해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도 두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대표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