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정 노리고 왔다"…'3대천왕' 신동, 먹방돌의 진수

SBS뉴스

작성 2017.03.17 08:11 조회 재생수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정 노리고 왔다"…3대천왕 신동, 먹방돌의 진수
슈퍼주니어 신동이 먹방의 진수를 보여준다.

오는 18일 방송될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는 ‘12년차 예능돌’ 신동이 출연한다.

신동은 최근 진행된 ‘백종원의 3대 천왕’ 녹화에 참여해 “고정 자리를 노리러 왔다”며 장수 예능돌다운 맹활약으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시작부터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인 신동은 자신의 식성에 대해 “햄버거와 라면은 좋아하지만, 인스턴트와 밀가루를 싫어한다”라는 아리송한 말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동은 “군대에서 TV를 보는데 화가 났다. 내가 군대에 오니 그때부터 ‘먹방 프로그램’이 생기더라”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김준현은 “신동이 입대하는 것 보고 한 명 제쳤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여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녹화는 ‘매운맛 레벨업’ 특집으로 꾸며져 ‘매운맛 최강자’를 선발하는 특별한 코너도 마련됐다. 신동은 1단계로 등장한 라면과 연이어 등장한 복어불고기도 맛있게 시식하며 가뿐히 통과했고, 3단계 매운 음식인 신당동 매운 닭발도 완벽하게 발골 해 내 ‘먹방 강자’임을 입증했다.

하지만 매운맛 마지막 단계인 ‘부산 매운 떡볶이’를 먹던 도중 “맛이 느껴지지 않고 힘들다”며 황급히 우유를 찾아 만만치 않은 ‘매운맛 먹방’을 경험했다.

신동 외에 산다라박, 씨엔블루 정용화, 라붐 솔빈, SF9 다원이 출연한 ‘백종원의 3대 천왕’은 오는 18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