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영선 경호관 자택 방문…고함·항의 지지자들 소동도

김종원 기자 terryable@sbs.co.kr

작성 2017.03.16 17:27 조회 재생수6,6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늘(16일)도 별다른 일정 없이 삼성동 자택에서 검찰 조사에 대비를 하는 모습입니다. 자택 앞에서는 친박 지지자들의 집회가 계속되고 있는데, 크고 작은 소동이 있었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종원 기자. (네,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입니다.) 지금은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오늘 오후 5시가 됐는데, 아침부터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 자택 안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보이고 있지 않습니다.

경호원들이 근무교대를 한다거나, 대문 밖을 들어왔다 나왔다 하는 모습만 포착이 될 뿐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도 외부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요, 오늘은 박 전 대통령을 찾아오는 변호인단이나 측근 정치인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조금 전 경호관계자가 오늘은 늦게까지 방문객일정이 잡혀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차분하게 다음 주 화요일로 예정된 검찰 소환에 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오후 1시쯤엔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이 자택으로 들어갔다가 한 시간여 만에 택시를 타고 돌아갔습니다.

박 전 대통령 경호팀에 본격적으로 합류할 준비를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가 하면 오늘도 아침 7시 반쯤에 박 전 대통령 전속 미용사 자매가 사흘째 택시를 타고 자택을 찾아 1시간여 머물다 나갔습니다.

또 오늘 오전 우편물과 소포가 배송이 되기도 했는데, 그 가운데 안봉근 전 비서관 이름으로 나온 한 통신사의 요금 고지서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동안 안봉근 전 비서관이 이곳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주소지를 옮겨놓고 여러 가지 관리를 총괄했던 게 아니냐 이런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오늘도 일부 지지자들의 크고 작은 소동이 있었다고 하는데, 어떤 일이 있었다는 건가요?

<기자>

날이 꽤 쌀쌀해졌는데, 아직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는 지지자 40여 명이 모여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습니다.

조금 전에는 취재를 나온 노르웨이 외신 기자를 보고 우리나라 탄핵이 불법이다 이런 내용을 전 세계에 알려달라면서 인터뷰를 해달라고 몰려들기도 했는데, 질서유지를 하려는 경찰관에게 항의를 하고 또 이 모습을 찍으려는 기자들에게 고함을 지르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었습니다.

매일같이 이런 작은 소동, 큰 소동들이 이어지자 경찰은 현재 신고된 집회 이외에는 또 다른 친박 단체들의 추가 집회신청은 학생의 안전등을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겠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또 지금 하고있는 집회도 법정 소음기준치를 넘지 않는다고 해도 메가폰이나 앰프, 확성기 같은 장비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