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영애 목에 칼 겨눈 오윤아"…'사임당', 역대급 위기 예고

SBS뉴스

작성 2017.03.15 13:26 조회 재생수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영애 목에 칼 겨눈 오윤아"…사임당, 역대급 위기 예고
‘사임당’ 이영애의 목에 오윤아가 칼을 겨누고 있는 위험한 모습이 포착됐다.

15일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이하 ‘사임당’) 측은 15회 방송을 앞두고 이영애, 송승헌, 오윤아의 아슬아슬한 대치 상황을 담은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흑모란의 모습으로 강력한 악녀 포스를 내뿜는 휘음당(오윤아 분)은 사임당(이영애 분)의 목에 칼을 겨눈 채 살기 가득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불안한 듯 흔들리는 사임당의 눈빛은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두 사람을 바라보는 이겸(송승헌 분)의 표정에선 사임당을 향한 걱정과 휘음당에 대한 분노가 느껴진다. 서로 다른 생각으로 엇갈리는 사임당, 이겸, 휘음당의 눈빛은 예측 불가능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앞서 사임당은 유민 노인 최팔봉과 함께 운평사 고려지 제작 비법을 알아내기 위해 운평사로 향했고, 휘음당은 수하들과 함께 그 뒤를 쫓았다. ‘사임당’ 15회에선 터만 남은 운평사에서 고려지 제작 비법을 찾으려는 사임당의 고군분투와 필사의 각오로 이를 막으려는 휘음당의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휘음당이 사임당의 뒤를 쫓고 있다는 소식에 사임당을 지키기 위해 운평사로 향하는 이겸의 절절한 평행선 사랑법도 등장하게 될 전망이다.

지독한 인연으로 엮인 세 사람은 갈등과 대립 관계는 고려지 문제를 두고 더욱 고조되고 있다. 사임당은 생계를 위해 유민들을 규합해 종이 공방을 열었고, 중종(최종환 분)으로 부터 고려지 비리 조사 및 납품 전권을 위임받은 이겸은 민치형(최철호 분)와 휘음당을 압박하고 있다. 중부학당에서 여전히 살아있는 사임당의 그림 재능을 보고 질투와 좌절감을 맛본 휘음당은 20년이 지났어도 사임당만을 지키고 바라보는 이겸을 향한 애증까지 뒤섞이며 더욱 강력해진 악녀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고조되고 있는 긴장감 속에 이들의 엇갈린 운명이 다시 한 번 소용돌이에 휘말리며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20년 전 운명을 뒤흔들었던 운평사에서 다시 조우하게 되는 세 사람의 상황, 감정들이 얽히면서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몰아넣게 된다. 숨 가쁘게 이야기가 진행되며 2막 최고의 긴장감이 감도는 회차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 15회는 15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