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탄핵 선고 직전, 애써 웃어봤지만…끝내 고개숙인 자유한국당

SBS뉴스

작성 2017.03.10 15:05 조회 재생수11,5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0일)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인용 결과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를 탄생시킨 집권여당이자 국정의 동반자였다”라고 말한 뒤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라고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은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있는 여의도 당사에 모여 탄핵심판 결과를 관전했습니다. 탄핵이 인용되자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사죄의 뜻을 밝힌 뒤 “국가원수 부재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상황에서 내우외환에 따른 국가적 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면서 “우리가 뭉치지 않으면 ‘누란지위’에 처한 대한민국의 미래가 칠흙같은 어둠으로 뒤덮일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밀려오고 있습니다.고 밝혔습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우리 자유한국당은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을 수습하고 국론을 통합하는 모든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자유한국당, 직면한 당의 위기는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