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정미 재판관 '헤어롤' 단 채 출근 해프닝…'긴장감 때문?'

SBS뉴스

작성 2017.03.10 11:38 수정 2017.03.10 11:48 조회 재생수32,6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결정할 헌법재판관들이 조기 출근한 가운데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머리에 ‘헤어롤’을 달고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탄핵심판 사건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이 평소보다 1시간 30분가량 이른 시간인 오전 7시 30분께 헌재 도착을 시작으로 헌재 재판관들이 속속 출근했습니다. 이정미 재판관은 7시50분께 헌재에 도착했는데 이 대행 머리에 분홍색 물체가 눈에 띄었습니다. 머리 모양을 내기 위해 사용하는 '헤어롤'이 달려 있던 것입니다. 오전 11시 선고를 앞두고 오전 일찍부터 각 재판관이 최종 의사를 밝히는 평결이 예견된 만큼 재판에 쫓겨 헤어롤을 잊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헌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대심판정에서 국회가 청구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사건을 최종 선고합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