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표창원 부부 '합성 현수막' 게시자 고소…신동욱 "자업자득"

유지원 웹PD,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3.07 13:54 수정 2017.03.07 15:01 조회 재생수15,4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표창원 부부 합성 현수막 게시자 고소…신동욱 "자업자득"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아내가 자신과 남편을 성적으로 희화한 플래카드 게시자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어제(6일) 표 의원 아내가 국회 주변에 현수막을 내건 사람을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현수막에는 표 의원 부부 얼굴을 음란한 사진에 합성한 그림 4장이 인쇄돼 있습니다.

앞서 표 의원은 지난 1월 국회 의원회관에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그린 풍자화를 전시했다가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현수막에는 이런 표 의원을 비꼬듯 ‘표창원식 표현의 자유는 위대하다’ ‘국회 전시관에 전시 부탁드립니다’라고 쓰여 있습니다.
표창원 의원 부부 합성 현수막 논란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오늘(7일) SNS에 표 의원 아내의 고소 행위를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신 총재는 “현수막 게시자 고소는 소인배이거나 뻔뻔함의 지존”이라며 “싱글인 박근혜 대통령 성적 묘사는 가능하고 유부남인 표창원은 안 된다는 논리는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라고 밝혔습니다.
표창원 의원 부부 합성 현수막 논란또 “예쁜 아내 때문에 아프더냐, 나도 존경하는 처형(박근혜 대통령) 때문에 아팠다”며 “이런 게 역지사지의 교훈”이라고 남겼습니다.

경찰은 문제의 현수막을 누가 걸었는지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트위터 '공화당 총재 신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