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사드 발사대 2기, 한반도 상륙 현장

SBS뉴스

작성 2017.03.07 14:45 조회 재생수5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젯밤(6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THAAD의 장비 일부가 미군 C-17 항공기를 통해 한반도에 들어왔습니다. 사드의 한반도 전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겁니다. 

국방부는 오늘(7일) 사드의 발사대 2기가 어젯밤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로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미, 사드 체계의 조속한 작전운용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도착한 발사대 2기는 전체 체계의 일부고, 2개월 이내에 모두 한반도에 전개될 전망입니다. 작전 운용 가능 단계인 '배치'까지는 시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는 통상 극비에 해당하는 무기 도입 영상을 이례적으로 하루도 지나지 않아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여당은 즉각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고, 야당은 "중단하라"는 성명을 냈습니다. 이번 주 탄핵 선고가 예상되는 와중에 사드 배치가 급진전 되는 모양새라 중국 경제보복과 국내 찬반 논란으로 지금도 격렬한 논쟁이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뜨거운 감자' 사드가 오산 기지에 도착하는 장면을 비디오머그가 영상으로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