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민주 '완전 국민경선' 열기에 비용 50억 넘을 듯…후보별 4억 기탁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02.17 17:37 조회 재생수14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완전국민경선' 관리비용만 50억원을 훌쩍 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선거인단 모집 첫날부터 신청자가 폭주하며 당초 예상보다 비용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인 양승조 의원은 국회 간담회에서 "처음에 예상한 경선 비용은 45억원 정도였지만 상당히 증액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습니다.

경선은 호남·충청·영남· 수도권 및 제주 4개 권역을 차례로 돌며 진행되는데 이 과정에서 투표 관리나 토론회 개최를 위한 비용이 듭니다.

특히 이번 경선은 당원 외에 일반 국민 누구나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완전국민경선제로 치러집니다.

따라서 콜센터 운영과 모바일 투표 등 관리를 위한 서버 관리 비용이 경선 관리비용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선거인단이 커질수록 부담도 늘어나는 구조입니다.

앞서 2012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는 108만여명이 선거인단으로 참여했지만, 이번에는 두 배를 넘는 신청자가 몰릴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에 민주당은 선거인단 신청에 필요한 ARS 회선을 늘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양 의원은 선거인단 규모에 대해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200만명 정도를 예측했는데 경우에 따라 250만명이 될 수도 있다"면서 "탄핵이 결정되는 기간과 선거인단 접수가 연동되니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 4명은 경선 비용 분담 등 차원에서 당에 기탁금을 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