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고용승계 요구 집회서 몸에 시너 뿌린 60대…동료가 제지

작성 2017.02.17 16:42 조회 재생수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7일 오전 10시 30분께 대구시 북구 노원동 한 건설자재 업체 앞에서 고용승계 요구 집회에 참여한 A(60·레미콘 기사)씨가 몸에 시너를 뿌리다가 동료에 제지당했다.

A씨는 집회 도중 갑자기 1.8ℓ들이 페트병에 든 시너를 절반 가량 머리에 부었다.

그는 눈과 입에 시너가 들어가는 바람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 등 50여명은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11일째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