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준식 부총리 "국정교과서, 4·3 축약하지 않았다"

"유족회 요구 반영 노력…연구학교 지정 교육감 비협조로 어려움"

SBS뉴스

작성 2017.02.17 16:37 조회 재생수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식 부총리 "국정교과서, 4·3 축약하지 않았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제주4·3사건에 대한 국정 역사교과서의 기술은 기존 검정교과서와 비교해도 전혀 축약되지 않았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자유학기제 현장방문차 찾은 제주 남원중학교에서 국정교과서 4·3 왜곡·축소 논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교과서는 국사편찬위원회에서 만들고, 의견을 전달하면 편찬위에서 편집한다"며 "4·3 관련 내용은 상당 부분 보완했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4·3희생자유족회가 요구한 부분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편찬위에 요구사항을 전달했고, 집필진이 최대한 반영한다고 했는데 유족회에서 보기에는 좀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도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문제는 보완 내용이) 본문에 안들어갔다는 것인데, 역사교과서라는 게 꼭 본문만 있는 건 아니"라며 각주를 일부 수정·보완했다는 점을 상기시키고서는 "학생들에게 어떻게 가르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또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를 신청한 학교가 2개교밖에 없는 것에 대해 "교육감들이 비협조적이어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혼용은 학교에서 결정하는 것"이라며 "(국·검정 혼용에 들어가는) 2018년에는 남은 1년 동안 보완을 통해 완성도를 높이면 충분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에서는 국정교과서 최종본 공개 후에도 4·3유족회 등 4·3 관련 단체와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제주지역 국회의원, 제주도교육청, 전교조 제주지부 등이 국정교과서의 4·3 기술의 문제점과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이 부총리는 이날 남원중에서 토론수업을 참관한 뒤 간담회를 열어 교사, 학부모, 운영위원, 교육청 관계자 등과 자유학기제 운용 상황과 애로사항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