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수류탄 껴안고 '산화'…35사단 김범수 대위 13주기 추모식

SBS뉴스

작성 2017.02.17 16:34 수정 2017.02.17 18:02 조회 재생수42,6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류탄 껴안고 산화…35사단 김범수 대위 13주기 추모식
훈련병이 던지지 못한 수류탄을 안고 산화한 고(故) 김범수 대위의 13주기 추모행사가 18일 전북 임실군 육군 35사단에서 열렸다.

추모행사에는 김경수 35사단장과 유가족, 전북대학교 학군단(ROTC) 후보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김 대위 추모비 앞에 헌화하고 고인의 명복을 기렸다.

김 대위는 2004년 2월 18일 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신병이 수류탄을 안전핀을 뽑고 투척하지 못하자, 수류탄을 가슴에 품고 숨졌다.

그의 희생으로 당시 현장에 있던 훈련병과 교관, 조교 등 296명은 무사할 수 있었다.

35사단은 김 대위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35사단 신병교육대대 강당의 건물 이름을 '김범수관'으로 지었다.

35사단 장병은 수류탄 훈련 전 김 대위를 애도하는 묵념을 올리고 있다.

사단 관계자는 "김 대위의 용기와 희생정신을 후배 장병이 이어받을 수 있도록 지속해서 추모행사를 열 예정"이라며 "부대 역사관 내에 추모실을 마련하고 수류탄 교장에도 추모비를 세워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