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 내일 특검 소환…수감 후 첫 조사

특검 "이재용 기소·공소 유지 등 당연히 특검이 할 것"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7.02.17 16:03 수정 2017.02.17 16:07 조회 재생수1,6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속된 이재용 부회장 내일 특검 소환…수감 후 첫 조사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일(18일) 구속 후 처음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됩니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브리핑에서 "내일 이재용 부회장의 소환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소환 시각은 추후 공식 통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12일과 이달 13일 등 총 두 차례 특검 소환에 응해 그때마다 15시간 이상 고강도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부회장의 특검 출석은 삼성 출범 이후 79년 만에 '구속된 총수'가 사법기관에 불려 나오는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현재 서울구치소의 약 1.9평짜리 독방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특검은 1차 수사 기한인 이달 28일 전에 이 부회장을 기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규철 특검보는 수사 기간이 연장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했을 때 이 부회장의 공소장을 특검에서 작성할지 묻자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는 당연히 특검에서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수사 기한을 넘겨 검찰에 이 부회장 기소를 맡기지는 않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특검법 규정에 따라 기소 이후 공소유지도 특검팀이 참여합니다.

이 특검보는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이 발부된 상태이므로 앞으로 남은 수사 기간에 미비한 사항을 보완해서 향후 공소 유지에도 문제가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부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