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얘들아 어딨니" 전국 미취학아동 488명 '소재 불분명'

전국 시도교육청, 전화·가정방문 등 일일이 확인 중
첫 미취학아동 집중점검…"내주 초 정확한 집계 가능"

SBS뉴스

작성 2017.02.17 15:47 조회 재생수2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초등학교 입학예정인 미취학 아동 가운데 488명의 소재가 불분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들의 소재를 미리 파악, 학대와 방임 등으로 고통받는 일이 없는지 살펴보기 위해 17일까지를 집중점검 기간으로 정했다.

이날 전국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고 아직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아동은 모두 488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262명, 경기 188명, 인천 32명, 전남과 충남, 전북, 충북, 광주, 대전은 각각 1명씩이다.

제주와 세종, 울산, 대구, 경북, 경남, 부산, 강원 교육청은 예비소집일에 참석하지 않은 학생들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선 결과, 아동들과 모두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서울의 경우 취학연령인 만 6세 아동과 전년도에 취학을 연기한 아동을 비롯한 올해 의무취학 대상은 모두 7만8천382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11일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은 1만1천647명을 대상으로 행방 파악에 나섰고, 지난 16일 기준 262명과 아직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수가 많은 만큼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면서 "산하 11개 교육지원청별로 연락을 취해 확인하고 있어서 내주 정도면 소재 불분명 아동이 20∼30명 정도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기도교육청은 1·2차 예비소집일에 나타나지 않은 아동 가운데 지난 15일 기준 188명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소재가 불분명한 아이들은 부모와 함께 다른 곳으로 이사했거나 해외에 머물고 있을 가능성이 큰데, 실제 188명이라는 숫자에는 출입국 기록을 통해 해외로 나간 사실을 확인했음에도 보호자와 연락이 닿지 않은 경우도 포함됐다"며 "오늘 저녁까지 교육지원청별로 집계를 마무리해야 해서 다음 주 초께 정확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이날 기준으로 미취학 아동 32명의 소재가 명확하지 않다.

인천시교육청은 "예전 사례로 봤을 때 이들 대부분 외국으로 출국했거나 국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경우, 외국인학교 또는 대안학교에 다니는 경우, 집에서 공부하는 경우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충청남도는 다문화 가정 자녀로 알려진 1명과 연락이 안 닿고 있다.

아이의 가족은 "5년 전 엄마와 베트남에 갔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도교육청은 정확한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아이의 출국 기록 등을 확인하고 있다.

전라북도에서 현재까지 연락이 안 닿는 아동은 1명이다.

해당 아이는 고창 외할머니 집에 주소를 두고 있으나 실제 이곳에 거주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외할머니의 의사소통 능력이 떨어져 아동과 부모의 거주지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아이의 의료기록 정보 등을 통해 행방을 쫓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도 아동 1명에 대한 소재 파악이 안 돼 소재지를 확인 중이다.

범죄와 연루된 부모와 함께 도피에 나서 아이의 소재 파악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2014년부터 취학유예자로 관리되고 있는 충북 청주의 A(10)양은 올해도 어디에 있는지 파악되지 않는다.

A양의 부모는 2013년 인터넷에서 상품권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43명으로부터 28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2014년 3월 지명 수배가 내려졌다.

충북교육청은 "A양이 거액 사기사건에 휘말린 부모를 따라 도피생활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다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올해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광주시교육청에도 예비소집에 참여하지 않은 아동 2명이 아직 소재불명이다.

이 중 한 명은 아동의 엄마가 사건에 연루돼 경찰에 수배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또 다른 한 명은 3년 전 서울에서 실종 신고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전국 시·도교육청은 일선 학교, 읍면동 주민센터에 협조를 구해 보호자의 휴대전화로 연락하는 것 외에 현장에서 직접 주소를 찾아다니며 아이들의 안전을 일일이 파악하고 있다.

점검 기간이 끝난 뒤 여전히 연락이 안 닿는 아동이 있으면 경찰의 협조를 받아 다시 한 번 이들을 찾아 나선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 주 초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소재 불분명 아동들에 대한 최종 명단을 받아본 뒤, 확인 과정에서 방임이나 학대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설명했다.

교육 당국이 3월 새 학기 시작 전에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실태 점검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경기 평택에서 발생한 '원영이 사건'을 계기로 지역사회에서 취학 전 아동의 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개학에 앞서 미취학·무단결석 관리·대응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다.

원영이는 지난해 1월 신입생 예비소집에 불참한 지 한 달 뒤인 2월 친아버지와 의붓어머니의 학대로 숨졌다.

2017학년도 전국 초등학교 입학 대상은 약 48만2천200여명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