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중 산업협력으로 보호무역 파고 넘는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02.17 15:54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점점 높아지는 중국의 무역장벽에 대응해 분야별 산업협력을 추진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우태희 차관은 오늘(17일) '제7차 한중 통상점검 태스크포스'를 주재하면서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자국 산업 우선 정책이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의 제기가 필요한 부분은 의연하게 계속 제기하겠지만, 분야별로는 중국과의 산업협력 활성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관련 업계는 조만간 한중 산업장관회의, 한중 철강 분야 민관협의회, 한중 디스플레이산업 민관협의회 등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한중 통상점검 TF는 중국의 통상현안과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를 점검하기 위해 설치된 민·관 합동 점검회의로, 지난해 12월 2일을 시작으로 지난 10일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회의를 열었습니다.

오늘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중국의 비관세장벽, 수입규제, 통관 애로 등에 따른 우리 업계의 피해 가능성을 점검하고 양자·다자 채널을 통한 중국과의 협의 동향, 업계와의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