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특검 "오늘 이재용 부회장 소환 안 해"…삼성수사 '전열정비'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2.17 13:36 수정 2017.02.17 14:48 조회 재생수12,3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특검 "오늘 이재용 부회장 소환 안 해"…삼성수사 전열정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구속 당일인 오늘(17일)이 부회장을 즉시 소환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회장은 어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약 7시간 30분에 걸쳐 치열한 법리 다툼을 벌였습니다.

법원은 심문 자체를 포함해 검토 시간까지 합해 약 19시간여에 이르는 장시간의 심사 끝에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후 서울구치소로 이동한 이 부회장은 6.56㎡(약 1.9평)짜리 독방(독거실)에서 하루를 넘겨 오전 5시 30분쯤 구속이 결정될 때까지 거의 잠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시한이 이달 28일까지로 촉박한 특검이 이 부회장을 오늘 오후 소환할 거라는 관측이 한때 나오기도 했지만, 특검은 이 부회장과 특검 수사팀 등의 피로도 등을 고려해 굳이 급히 소환할 필요성은 낮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영장심사에 참석한 특검팀의 윤석열 수사팀장 등도 오늘 평소보다 늦은 오후에 출근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검은 지난달 19일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이후 4주 동안의 강도 높은 보강 수사를 거쳐 이 부회장을 구속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등으로 구속됐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