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부산시청 공무원 개발정보로 부동산 투기 의혹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7.02.17 11:43 조회 재생수4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부산시 고위 공무원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검찰 수사대상에 올랐습니다.

창원지검 수사과는 부산시청 고위 공무원 A씨가 내부 개발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사고팔았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그제(15일)와 어제 부산시청 도시계획실과 도시계획과, 시설계획과, 토지정보과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2012년 부산시 강서구 일대 농지를 사들인 뒤 2015년 매각한 과정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농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업성이 떨어져 택지개발을 포기한 곳이었는데 이후 그린벨트가 해제되는 등 개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땅값이 크게 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A 씨 역시 해당 농지를 9억대에 사들여 41억원에 팔아 불과 3년 만에 차익을 30억원 이상 남긴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직무수행 과정에서 얻은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취득한 뒤 매각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A 씨 외에 부동산 거래에 가담한 부산시 공무원이 더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 측은 "당시 주말농장을 하려고 땅을 샀을 뿐이며 개발 가능성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