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민면접] 유승민 "권력의지만 있는 사람이 대통령 돼서 나라가 이렇게 됐다"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2.17 10:38 조회 재생수16,0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선주자 국민면접] - 유승민
유승민 바른정당 국회의원이 "권력 의지만 있는 사람이 대통령을 5년 동안 계속하다가 나라가 이렇게 안 좋게 왔다고 생각한다"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어제(16일) 방송된 SBS 특집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중도 사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뒤 경선 등 정치 세계의 승부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유 의원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대선 후보 사퇴한 이후 가장 바빠진 분이 아니냐"는 질문에 "사퇴 안 하고 후보 단일화 과정을 같이 겨루기를 바랐다. 보수 쪽의 유력 후보가 될 수 있었는데 보수 전체의 힘을 빠지게 하는 것 같아서 아쉬웠다"고 답했습니다.

유 의원은 '경선에 이길 수 있었겠냐'는 질문에는 "승부에 집착해 정치한 적 없다"며 "권력 의지 너무 있는 분들이 대통령 돼서 나라가 이 모양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유 의원은 "철학, 정신, 정책으로 무장된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며 "권력 의지만 있는 사람이 대통령을 5년 동안 계속하다가 나라가 안 좋게 왔다"고 현 정권과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