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재계 "이재용 구속, 경제에 큰 부담"

SBS뉴스

작성 2017.02.17 05:53 조회 재생수1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재청구한 구속영장이 17일 결국 발부되자 설마 하는 마음으로 법원의 결정을 지켜보던 재계는 충격과 우려를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국내 최대 기업집단 삼성이 총수 구속으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지면서 한국 경제에 미칠 파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경영계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경총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제조업 전체 매출액의 11.7%, 영업이익의 30%를 차지하는 대한민국 대표기업"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인 삼성의 경영 공백으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와 국제신인도 하락은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건희 회장이 3년째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더해, 삼성그룹의 사업계획 차질뿐만 아니라 25만 임직원과 협력업체, 그 가족들까지도 불안감이 가중되는 등 그 충격이 매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쪼록 삼성그룹과 관련해 제기된 많은 의혹과 오해는 향후 사법절차를 통해 신속하게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수출 부진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상황이 엄중한 이때 한국의 최대 기업인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는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형사소송법은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는 한, 불구속 수사가 원칙인데 주요 기업인이라는 이유로 필요 이상으로 법을 적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무협 관계자는 "남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자칫 기업 활동이 위축되고 해외시장에서 어렵게 쌓아올린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기업들이 수출과 경제 회복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조속히 혼란스러운 정국이 안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기업 관계자는 "증거인멸 우려도 없고 도주 우려도 없는 데다, 이 부회장이 최근 '진실을 밝히겠다'고 언급해 소명에 자신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구속이라는 결과가 나와서 놀랐다"고 말했다.

다른 대기업 관계자는 "삼성이 미우나 고우나 대한민국 대표기업이고 한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데 특정 기업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국내 재계와 국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클 것"이라며 "대승적인 차원에서 볼 때 매우 아쉬운 결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