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붐비는 출국장서 대담한 '암살'…김정남 사건의 재구성

SBS뉴스

작성 2017.02.16 10:10 수정 2017.02.16 10:14 조회 재생수3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김정남이 살해된 장소는 국제공항 출국 대기장이었습니다. 암살이라면 사람들의 눈길을 피할 으슥한 곳이 맞을 텐데 왜 인파로 붐비는 공항 출국장이었을까.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김흥수 기자가 사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해 짚어보겠습니다.

<기사 내용>

13일 아침, 김정남은 마카오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청사에 들어섰습니다.

여성 2명이 김정남을 공격한 시간은 현지 시간 오전 9시, 장소는 탑승권 자동 발매기 부근이었습니다.

탑승 수속을 하려 했거나 수속을 마친 뒤였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접근한 여성들은 독성 물질을 이용해 공격을 가한 뒤 급히 공항을 빠져나갔고, 무방비 상태에서 공격받은 김정남은 몸에 이상을 호소하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 두 여성이 접근했고 이 중 한 여성이 김정남의 신체를 접촉했습니다. 이후 김정남은 카운터에 도움을 요청했고…]

김정남은 안내 데스크 쪽으로 갔는데, 누군가 자신을 뒤에서 잡고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고 말했다고 데스크 직원은 전했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공개된 장소에서 어떻게 범행이 가능했는지 의문스러울 수도 있지만, 공항 이용객들로 붐벼 매우 복잡한 상황이었다면 오히려 범행이 수월했을 수도 있습니다.

김정남이 경계를 풀고 안심했을 수도 있고 범인들이 인파 속으로 몸을 숨기기도 용이했을 수 있습니다.

북한은 사건 발생 직후 시신 인도를 요구했지만, 말레이시아 당국은 정확한 사인 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시신을 부검했습니다.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의 차량이 병원에 나타나는 등 북한 대사관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 살인 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확인될 경우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의 주권을 침해한 심각한 범죄 행위로 규정해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큽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