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선수 퇴장', '점수 무효' 프로배구 사상 초유의 유니폼 사태

SBS뉴스

작성 2017.02.15 16:58 수정 2017.02.15 18:05 조회 재생수5,6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4일) 열린 프로배구 V리그 한국전력과 대한항공 경기에서 사상 초유의 ‘유니폼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논란의 시작은 한국전력 강민웅 선수의 유니폼이었습니다. 강민웅은 남색 원정 유니폼 대신 붉은색 홈 유니폼을 가져오는 바람에 구단이 부랴부랴 원정 유니폼을 구해왔습니다. 그런데 유니폼이 기존의 반팔이 아닌 민소매였습니다. 이에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감독관에게 항의했습니다.

KOVO의 규정에는 '같은 팀 선수들은 동일한 색과 디자인의 유니폼을 착용해야 한다. 다른 유니폼을 착용한 선수는 동료들과 같은 유니폼을 입을 때까지 경기에 나올 수 없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감독관은 이런 규정을 인지하지 못했는지, 문제가 없다며 경기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KOVO 측이 강민웅의 유니폼을 뒤늦게 문제 삼았습니다. 양 팀 감독과 경기 감독관 KOVO 측 관계자가 이 문제를 놓고 언쟁을 벌이면서 경기는 20분 정도 중단됐습니다.

결국, 강민웅은 '부정선수'로 간주 돼 퇴장당했습니다. 경기는 14-12에서 14-1로 돌아갔습니다. 한국전력의 '1점'은 강민웅이 투입되기 전의 점수입니다. 경기는 대한항공의 세트 스코어 3-2 승리로 종료됐습니다.

하지만 선수들과 감독, 그리고 현장을 찾은 팬들은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습니다. 팬들은 KOVO 측에서 뒤늦게 문제를 제기했는데 왜 점수가 무효화 됐냐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