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자막뉴스] 밸런타인데이 앞둔 女 직장인 '의리 초콜릿' 스트레스

SBS뉴스

작성 2017.02.14 10:46 수정 2017.02.14 11:10 조회 재생수59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4일)은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에게 초콜릿을 선물한다는 밸런타인데이입니다. 그런데 시중에 파는 초콜릿을 보면 직장 상사나 동료, 친구에게 선물하라는 상품도 있습니다. 이른바 '의리 초콜릿'입니다. 지인에게도 초콜릿으로 성의 표시를 하자는 일본 상술에서 비롯된 상품인데, 실제로 매일 얼굴 보는 남성 직장 상사와 동료를 챙겨야 하나 고민하는 여성들이 적지 않습니다. 

'의리 초콜릿' 스트레스,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 내용>

밸런타인데이를 나흘 앞둔 지난 금요일 오후.

수제 초콜릿을 선물하기 위해 일찌감치 재료를 사러 나온 여성들로 시장이 북적입니다.

직장인 여성들도 적지 않습니다.

[백산/초콜릿 재료 가게 직원 : (어떤 분들이 많이 오시나요?) 주로 퇴근 시간 이후에는 이 근처에 직장인분들이 많으셔서 여성분들이 많이 오세요.]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은 처음엔 연인끼리 주고받았지만, 몇 해 전부터는 직장 남성 동료들로까지 그 대상이 넓어졌습니다.

[문지현/서울 중랑구 : (누구한테 주실 건가요?) 남자친구랑 아빠랑 사무실 직원분들 드릴 거예요.]

[직장인 : (누구 주려고 초콜릿 담았어요?) 회사 남자 직원들이요. (안주면 부담스러운가요?) 다들 하는데 안 하기 조금 뭐한 상황이죠. 챙겨야 할 것 같은 의무감이 있고, 여자 직원들 간의 경쟁심 이런 것도 조금 작용을 하고요.]

지난해 밸런타인데이는 일요일, 재작년은 토요일이었습니다.

2년 연속 휴일이어서 여성 직장인들이 초콜릿 선물을 하지 않아도 티가 별로 나지 않았는데요, 올해는 평일이어서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초콜릿을 주지 않으면 자칫 동료애가 없는 사람으로 여겨지는 건 아닌지, 특히 새내기 여성 직장인이나 인턴사원들은 부담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신입사원: 밸런타인데이를 안 챙겼을 때 저를 좀 안 좋게보실까 봐 많이 걱정되고, 많은 분을 챙겨야 하니까 금전적으로 부담돼요.]

'의리 초콜릿'이 처음 생긴 일본에서는 여직원들의 이런 부담을 없애기 위해 아예 초콜릿 금지령을 내린 회사가 늘고 있습니다.

의리란 명칭이 붙어 있지만, 결국 '직장 내 갑질'의 한 사례일 수 있다는 겁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하성원, VJ : 이종현)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