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특검, 대면조사 '신경전'…출석 통지서도 검토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7.02.11 20:17 조회 재생수1,7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와 특검의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는 주말을 넘겨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민 기자! (네, 특검 사무실에 나와 있습니다.) 특검과 청와대의 접촉은 있었나요?

<기자>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대면조사 거부 의사표시를 한 7일 이후 특검과 청와대는 아직 아무런 접촉을 갖지 않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일정 유출을 두고 '신뢰 훼손'을 거론하며 입을 닫았고, 특검은 "일정 유출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고 청와대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말에도 양측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면서 대면조사는 다음 주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특검이 다음 주쯤 대통령 측에 대면조사를 받을 의사가 있는지 타진해서, 받겠다면 일정 조율에 다시 들어가고, 거부하면 출석 통지서를 보내는 등 다른 방법을 찾을 전망입니다.

다만 대통령 측이 "특검과 다시 협의해 가까운 날에 열리리라고 본다"고 말한 만큼, 특검은 대면조사가 아예 무산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앵커>

특검이 최경희 전 총장에 대해 다시 영장을 청구했는데, 추가로 드러난 혐의가 있습니까?

<기자>

네, 특검은 최경희 전 총장의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최 전 총장과 이대 교수들을 다시 불러서 보강 조사를 벌여왔는데요,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의 이대 입학과 학사 특혜의 정점에 최 전 총장이 있었다는 진술과 증거를 추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장진행 : 안필호,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