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딸이 성추행 당해"…커피숍서 흉기 휘둘러 교사 살해

황상호 CJB 기자

작성 2017.02.03 07:36 조회 재생수14,57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고등학생 엄마가 자녀가 다니는 학교 남자 교사를 흉기로 찔러서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엄마는 딸이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는데,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CJB 황상호 기자입니다.

<기자>

청주시 오창읍의 한 커피숍입니다.


커피숍 밖에 적지 않은 혈흔이 여기저기 떨어져 있습니다.

어제(2일) 오후 5시 30분쯤, 학부모 45살 김 모 여인이 자신의 딸이 다니는 고등학교 진로상담교사 50살 김 모 씨를 커피숍 안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수차례 찌른 겁니다.

해당 교사는 피를 흘리며 현장에서 100m가량 떨어져 있는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습니다.

당시 남성은 인근 건물 2층에서 쿵 하는 큰 소리와 함께 뒤로 넘어진 채 발견됐습니다.

병원 관계자가 뛰쳐나와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교사는 큰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결국 숨졌습니다.

[병원 관계자 : 의식이 아예 없었어요. 아예 없어서 숨도 안 쉬고. 저희가 끌어서 올려놓고 여기다 심폐 소생술 하고.]

흉기를 휘두른 학부모는 도주 1시간여 뒤, 남편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와 자수했습니다.

[이원규/청주 청원경찰서 오창지구대 : 두 분이 들어오신 거에요. 남자분하고 여자분이. 얼굴을 보니까 인상착의가 현장에서 확인한 인상착의와 비슷해서 저분이네 그러니까 남편분이 맞다고 그랬던 거예요.]

경찰은 김 여인을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또, "취업 상담을 하러 간 딸이 해당 교사에게 불미스러운 일을 당해 화가 났다"는 김 씨의 주장 등 범행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