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진의 뉴스브리핑] '남보다 못한 사이'…이모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

SBS뉴스

작성 2017.01.17 2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5:00, 16:00~17: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김태현 / 변호사, 김지윤 /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이기성 / SBS 선임기자

-------------------------------------------------------

● 최순실·장시호, 첫 공판서 눈 마주친 시간은 단 1초?

김태현 변호사
"장시호 '사복', '난 죄가 크지 않다' 전략인 듯"
"형량 앞에선 이모와 조카도 남"

김지윤 위원
"차관에 별명 붙인 최순실 일가, 대한민국 국정 참 우습게 본 듯"

이기성 기자
"밝은 모습의 장시호, 본인의 전략이 잘 먹히고 있다 생각하는 듯"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