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알바 임금체불 신고"…방문·카톡 상담 가능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1.17 10:37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시가 '제2의 이랜드 임금체불 사태'를 막고자 오늘(17일)부터 3월 31일까지를 아르바이트 임금체불 피해 집중신고 기간으로 정했습니다.

자치구 노동복지센터와 노동단체 17곳을 신고센터로 지정해 운영하고, 서울노동권익센터 전화 상담 및 카카오톡 '서울알바지킴이'를 통해 임금체불 등 구제를 모바일로 상담합니다.

임금체불 등 피해를 본 청년은 신고센터를 찾아 피해 사례를 접수하고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법적인 도움이 필요할 경우 서울시 노동권리보호관이 나서서 진정, 청구, 행정소송 등을 무료로 대행해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