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문재인 "반기문의 '정치 교체', 박근혜 후보의 말"

작성 2017.01.14 20:40 조회 재생수3,8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은 주말에도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먼저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정권교체를 다짐하면서 반기문 전 총장을 향해서 날을 세웠습니다. 반 전 총장이 이번에 전면에 내세운 정치 교체는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 시절 했던 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지지층 결집에 나섰습니다.

민주주의에 몸을 바친 박종철 열사와 문익환 목사의 추모식에 참석한 뒤, 곧바로 지지모임 창립식을 갖고 정권교체를 다짐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前 대표 : 제가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내겠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을 겨냥한 듯, 자신은 깨끗하고, 검증도 이미 끝난, 준비된 후보라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특히 반 전 총장이 말하는 '정치 교체'에 대해선 이렇게 일축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前 대표 : 옛날에 박근혜 후보가 '정치 교체'를 말했죠.]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가 썼던 말을 반 전 총장이 똑같이 쓰는 건, 박근혜 정권을 연장하겠다는 뜻이라는 겁니다.

다른 야권 주자들도 전국을 누볐습니다.

호남을 방문 중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이재명/성남시장 : 재발 방지 대책이 수립돼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이 나라에 재발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부산에서 박종철 열사 추모식에 참석해 정권교체를 외쳤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기 용인에서 강연을 갖고 지금은 열정을 가진 젊은 지도자가 필요다고 역설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배문산·정경문, 영상편집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