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김기춘, 김 종에게 "최순실 잘 해줘라" 지시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7.01.14 20:08 수정 2017.01.15 15:42 조회 재생수88,1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서 구속영장이 청구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오늘(14일) 8시 뉴스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거짓말을 밝혀낼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최순실 씨를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정황을 저희 취재진이 확인했습니다. 김기춘 전 실장이 최순실 씨에게 잘해주라고 했다는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진술이 나온 겁니다.

첫 소식, 김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순실 씨 회사를 돕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검찰에 구속된 김 종 전 차관.

당시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차관은 "자신이 차관에 취임한 직후부터 김기춘 전 실장이 최순실 씨에게 잘해주라고 말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런 김 전 실장의 말을 듣고 최 씨와 박 대통령이 친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최 씨의 부탁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는 게 김 전 차관의 얘기입니다.

김 종 전 차관이 취임한 건 지난 2013년 10월.

이때 이미 김기춘 전 실장이 최순실 씨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말입니다.

최순실 씨를 전혀 몰랐다고 주장해왔던 김기춘 전 실장의 말과는 다른 겁니다.

[김기춘 전 실장/지난해 12월 7일 국정조사 청문회 : 제가 최순실 씨를 정말 모릅니다. 최순실 씨 전화기라도 이렇게 조사해보면 저하고 한 통화라도 한 일이 없을 것입니다.]

김 전 차관은 박 대통령이 최 씨의 딸 정유라 씨를 직접 언급한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5년 1월 김종덕 전 장관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정유라처럼 운동을 열심히 하는 학생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김 전 차관을 다시 조사한 특검도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의 증인 신문을 거부하던 최순실 씨는 변호인을 통해 모레 신문에는 출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오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