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자막뉴스][단독] 1년에 무려 8만 장…서울대 '스캔 노예' 파문

SBS뉴스

작성 2017.01.14 14:52 조회 재생수2,2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서울대학교의 한 교수가 대학원생들에게 8만 장에 달하는 논문과 책을 스캔시켰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PDF 파일로는 4천 개에 달합니다. 워낙 분량이 많아서 학생들은 이 일을 '팔만대장경 사업'이라고 부르기까지 했습니다. 갑질 논란이 불거졌는데 학교 측 대응은 부실합니다.

원종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서울대 대학원에 다녔던 한 학생이 교육부에 제출한 고발장입니다.

교수의 부당한 지시로 대학원생 4명이 돌아가며 수만 장의 논문과 서적들을 스캔해야 했다는 내용입니다.

학생들이 1년에 걸쳐 스캔한 분량은 PDF 파일로만 4천여 개.

쪽수로는 무려 8만 장이 넘는 엄청난 양입니다.

[대학원생 A : 다른 교수들은 자기 교수 연구실에 있는 모든 책들을 대학원생들이 디지털화해서 가지고 있다며 자신의 개인 연구자료들이 있는데 그것들을 다 스캔해달라고 했어요.]

각종 논문과 서적을 빌린 뒤 해당 페이지를 스캔하기 위해 학생들은 휴일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해야 했다고 말합니다.

[대학원생 B : 대학원 생활은 퇴근 시간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니까 밤에도 당연히 했고 주말에도 나온 학생들이 있었어요. ○○○은 사실 몸이 두 개라는 얘기도 돌았어요.]

이 학과 대학원생들은 이 일을 '대장경 사업'이라고 빗대서 불렀습니다.

[대학원생B : 계속 찍어내니까 학생들은 '대장경 사업'한다고 얘기했어요.]

한 학생은 교수의 과도한 업무 지시에 항의하다 결국 학교를 그만뒀고, 한국을 떠난 뒤에야 용기를 내 교육부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 관계자 : 국가인권위에서도 사적 노동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대학원생은 교수의 사적인 심부름을 하려고 들어온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서울대 인권센터는 교육부의 진상 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해당 교수를 음해하기 위한 고발일 수 있다며, 떳떳하면 직접 고발하라는 입장입니다.

취재에 나서자 해당 교수는 스캔 업무를 시킨 것은 맞지만, 학생들이 그렇게 느끼는 줄은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선수, VJ : 이준영)    
(SBS 비디오머그)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