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통령도 맞은 태반주사? …미국은 시술 금지"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01.14 10:19 수정 2017.01.14 10:49 조회 재생수12,1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통령도 맞은 태반주사? …미국은 시술 금지"
박근혜 대통령이 무면허 의료인으로부터 태반주사를 시술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주사제에 대한 대중의 호기심이 부쩍 높아졌습니다.

대통령이 맞은 주사인 만큼 효과가 확실하지 않겠느냐는 맹신이 확산하면서 최근 동네 병·의원을 중심으로 태반주사를 비롯한 영양주사 시술 문의가 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태반주사의 의학적 효능·효과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무분별한 시술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심장혈관 내과 전문의들에 따르면 태반주사의 효능·효과에 대한 연구가 아직 거의 진행되지 않은 상태로, 미국의 경우 식품의약국(FDA)에서 허가를 내주지 않아 시술이 전면 금지돼 있습니다.

이 주사는 산모가 태아에게 산소 및 영양소를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는 태반으로부터 혈액·호르몬을 제거하고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분해한 뒤 주사제 형태로 만든 겁니다.

이런 태반주사는 하루 2㎖ 주사하게 돼 있으며 주사 한 대당 가격이 병원마다 다르지만 5~15만 원 수준입니다.

일반적으로 주 2~3회씩 8주 정도 시술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가격 부담도 만만치 않습니다.

태반주사의 대표적인 제품은 녹십자가 일본업체와 제휴를 맺어 생산하고 있는 '라이넥'을 들 수 있으며, 이외에도 29개 회사에서 태반 추출물 주사제를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등재된 태반주사의 효능·효과는 '만성간질환에서의 간 기능 개선'이지만, 동물실험과 더불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임상시험에서만 검증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태반주사가 모든 사람의 간세포 재생에 효과가 있다고 믿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경고합니다.

또 피로 해소·여성 폐경기 증상 개선·면역력 향상의 경우 객관적인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적 없으므로 이 같은 효과를 거두기 위한 시술은 가급적 삼가야 한다는 조언입니다.

박창범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 내과 교수는 "태반주사는 1950년대 후반 일본에서 사용되기 시작했다는 추측만 있을 뿐 그 기원과 용도조차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주사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반주사를 장기적으로 맞았을 때 발생하는 부작용에 대한 의학적 연구도 부족한 상황이므로 다른 사람의 말만 듣고 함부로 시술받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